보육원 퇴소

청소년을

아시나요? 

부모가 없거나 부모의 양육능력이 없어 5년에서 10년 이상 보육원에서 생활해 온 아이들. 

이 아이들은 만 18세가 되면 보육원에서 퇴소해야만

합니다. 이때부터는 법적인 어른으로 분류되어 정부의

보호가 종결되기 때문입니다. 

준비되지 않은 채로 외로운 홀로서기를 

시작해야하는 국내 보육원 퇴소청소년의 수는

연간 2,000~3,000명에 달합니다.

퇴소생자립
지원사업

400만원으로 

시작하는 

두려운 홀로서기 

보육원 퇴소청소년에게 지급되는 자립정착금은 1인당 300만원에서 500만원 사이. 

전셋집을 구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해 단칸방이나

고시원의 월세를 스스로 충당해야 합니다.

이 때문에 절반 이상이 취업의 길을 택하지만 이

역시 단기성 취업이 대부분입니다. 

또한 갑작스러운 어려움에 처해도 경제적이나

정서적으로 도움을 요청할 곳이 없다는 사실은

이들을 더욱 힘들게 합니다.

브라더스키퍼는 매일 이들의 연락을 받고 있습니다.

보호종료아동들의 어려움을 전부 해결해 줄 수는 없지만 모든 요청에 반응하는 것은 끝까지 어려움을 함께해주는 사람이 반드시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브라더스키퍼에는 보육원 출신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같은 아픔을 겪었고

회복한 선배들이 후배들의 가장 좋은 멘토입니다.

아팠던 사람이 그 아픔을 알기에 우리는 함께할 것입니다.

지원내용

주거지원 서비스 연계

보호종료청소년을 대상으로

LH신청 및 부동산 연계 서비스 지원

계절별 레포츠 활동

협동심, 자립심,관게 형성

보호 및 보호종료청소년을 대상으로

월 1회 등산 등 계절에 맞는 레포츠 지원

일상생활 기술지원

생필품 및 생활 가구 지원

음식준비 및 요리 프로그램 지원

명절 모임

보호종료청소년을 대상으로 연2회

​설날, 추석 명절 기간에

숙소 및 음식, 교통비 지원

​법률서비스지원

보호종료 및 연장 보호 대학생을

대상으로 법률 서비스 지원

퇴소생 1:1 멘토링

지지,격려

보호종결청소년을 대상으로 1:1 또는

1:한가정을 매칭하여 멘토링 지원

자립 프로그램 지원

일상생활기술 / 재정 관리 기술 /

지역사회 자원활용 기술 등

프로그램 지원